preloader

SK에코플랜트, 친환경 사업으로 글로벌 ESG 영토 넓히기 박차

-SK에코플랜트, 우즈벡 대외투자무역부와 에너지 인프라 현대화 사업 추진을 위한 MOU 체결
-최근 5개국과 바이오·태양광 등 친환경 분야 스타트업과 혁신 기술 선보이는 소통의 장 마련하기도

김진현 SK에코플랜트 그린리노베이션사업그룹장(오른쪽)과 바파예프 우즈베키스탄 대외투자무역부 차관이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SK에코플랜트)

SK에코플랜트가 친환경 사업을 통해 ESG경영을 해외로까지 넓히는 광폭행보를 보이고 있다.

SK에코플랜트가 29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 서울에서 우즈베키스탄 대외투자무역부와 ‘우즈베키스탄 에너지 현대화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SK에코플랜트는 우즈베키스탄 에너지 현대화 프로젝트를 확대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환경 및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전환에 맞춘 행보라는 게 SK에코플랜트의 설명이다.

이번 협약은 SK에코플랜트가 발전소 및 지역난방시스템 현대화, 수소 사업, 자가발전 설비 개선 등 5개 분야에 걸쳐 우즈베키스탄에 친환경 에너지 사업 모델을 전수하고 탄소 감축 및 에너지 공급 안정화를 돕는 것이 골자다.

SK에코플랜트는 이번 사업에서 사업개발·금융조달·지분투자 등 사업 전반을 주관한다. 먼저 지난 1월 독점 사업개발권을 따낸 무바렉(Mubarek) 가스화력발전소 현대화 프로젝트에 대해 우즈베키스탄 정부와 세부 내용을 확정할 방침이다.

또 EPC(설계·조달·시공) 및 O&M(운영·관리) 업체 선정과 금융조달도 순차적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무바렉 가스화력발전소 현대화 프로젝트는 우즈베키스탄 수도 타슈켄트에서 남서쪽으로 520km 떨어진 무바렉 지역에 위치한 노후한 발전소를 현대화해 고효율 친환경 발전소로 바꾸는 사업이다.

SK에코플랜트는 우즈베키스탄 정부의 숙원 사업인 지역난방시스템 현대화도 추진한다. 무바렉, 지작 등 5개 지역에 위치한 노후 지역난방시스템을 현대화해 고효율·친환경 열병합 발전소로 전환한다.

이와 더불어 수소 사업, 자가발전 설비 개선 등의 분야에서도 우즈베키스탄 정부와 전략적 협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SK에코플랜트 친환경 발전사업 모델을 개발하고 확대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지난 2019년 R&M(Renovation & Modernization) 전담조직을 신설해 국내외 시장 개척에 나섰다.

올해는 그린리노베이션사업그룹으로 R&M 조직을 확대 개편했다. 노후 에너지 시설에 다양한 기술을 적용해 친환경 스마트 발전소로 개조하고 디지털 트윈(Digital Twin) 등 최신 기술을 적용해 운영하는 표준 사업모델도 완성했다.

SK에코플랜트의 글로벌 ESG경영 강화 기조는 지난 13일 ‘디데이 글로벌 리그’ 행사에서도 드러났다.

SK에코플랜트는 행사 자리에서 지속가능한 세상을 만들고자 하는 전 세계 스타트업을 한 자리에 모으고 글로벌 ESG 시장을 이끌어갈 새로운 기술과 서비스를 이야기했다.

행사에 함께 한 스타트업 국가는 한국과 미국, 오스트리아, 카메룬, 캄보디아 등으로 다양했다.

참가 스타트업은 각각 ▲적은 비료로 작물을 재배하는 인공지능 토양진단 기업 ‘센스글라스(미국)’ ▲지속가능한 포장지 소재 개발 기업 ‘수파소(SUPASO, 오스트리아)’ ▲태양광 인프라 관리 솔루션 기업 ‘에코링크스(EcoLinks, 카메룬)’ ▲디지털 폐기물 관리 시스템 기업 ‘시안에코텍(Cyan EcoTech, 캄보디아)’ ▲커피박을 활용한 바이오 플라스틱 기업 ‘리커퍼리(한국)’ ▲인공지능 활용한 에너지 절감 기업 ‘나인와트(한국)’ 등이다.

당시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은 “앞으로도 친환경 세상을 만들고 선순환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한 투자와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

SK에코플랜트, 친환경 사업으로 글로벌 ESG 영토 넓히기 박차 | 뷰어스 (theviewers.co.kr)